나야나 사태가 보여주는 오늘의 교훈.

2. 너의 PC가 안전하다고 믿지 말지어다. 5분 후에 정전이 되고 내일 너의 하드가 맛이 가리라. 그러하니 너의 소중한 소스 코드는 정기적으로 여러 군데에 단계별로 백업해 두어라.

도스시절 한글라이브러리인 한라 프로를 만드신 임인건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프로그래밍을 공부하시는 분들께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 프로그래머 십계명 ***

시작부터 경지에 이르기까지…

1. 정보를 모음에 소홀히 하지 말고 설명서를 읽음에 게을리 하지 말지어다. 오늘 필요 없는 정보는 내일 필요하리라. 가장 가치 있고도 저렴한 지식은 책 속에 있느니라. 서점과 동료의 책꽂이에 무엇이 꽂혀 있는지 때때로 살피어라. 무심코 흘렸던 종이 한 장이 너의 근심을 풀어 주었으리라. 설명서는 충분히, 꼼꼼히 읽을지어다. 모든 의문은 설명서를 안 보는 데서 생기니라. 그렇더라도 모두 다 읽을 필요는 없느니라.

2. 너의 PC가 안전하다고 믿지 말지어다. 5분 후에 정전이 되고 내일 너의 하드가 맛이 가리라. 그러하니 너의 소중한 소스 코드는 정기적으로 여러 군데에 단계별로 백업해 두어라.

3. 변하는 수를 다룰 때에는 늘 조심할지어다. 정수가 절대로 그 한계를 넘지 않으리라 가정하는 것은 어리석음이라. 127, -128, 255, 32767, -32768, 65535, 이 숫자들을 너의 골수에 새기어라. 0.0은 0이 아니니 실수는 원래부터 결코 정밀하지 않느니라. 부호 없는 것과 있는 것을 어울리거나 정수끼리 나눌 때에는 늘 조심하여라.

4. 무슨 일을 반복시킬 때에는 처음과 끝에 유의할지어다. 너의 컴퓨터는 1보다는 0을 좋아 하니라. 배열의 첨자가 그 범위를 넘지 않을지 손 댈 때마다 따져 보아라. 수식에 1을 더하거나 뺄 때에는 늘 긴장하라. 너의 프로그램은 단지 한 번 덜해서 틀리고 한 번 더해서 다운되느니라.

5. 항상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하고 섣불리 생략하지 말지어다.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일은 반드시 일어나고, 가장 드물게 일어날 일이 가장 너를 괴롭히리라. 그러하니 언제나 논리에 구멍이 없는지 꼼꼼히 따져 보고, if를 쓸 때에는 else부터 생각하라.

6. 함수 안에서 매개 변수값은 결코 믿지 말지어다. 지금 그 매개 변수가 결코 가질 수 없다는 값을 내일부터는 가지리라. 그러하니 매개 변수값이 올바름을 항상 검사할지어다. 그렇더라도 처리 속도가 문제가 되는 경우는 예외이니라.

7. 오류를 알려 주는 기능은 있는 대로 모두 활용할지어다. 컴파일러의 경고는 모두 켜 두어라. 경고는 곧 오류이니라. 오류를 알리는 함수의 결과를 확인하지 않는 우를 범하지 말지어다. 모든 파일 입출력과 모든 메모리 할당은 조만간 실패할 것이라.

8. 한 번의 수정과 재컴파일만으로 연관된 모든 것이 저절로, 강제로 바뀌도록 할지어다. 어떠한 것을 수정했을 때에 연관된 것이 따라서 변하지 않는다면 그것이 곧 벌레이니라. 컴파일러로 하여금 매개 변수 리스트를 완전하게 검사하도록 하고, 언젠가 손대야 하거나 따라 서 변해야 하는 수치는 전부 매크로로 치환하며, 형 정의를 적극 활용하여라.

9. 사용자가 알아서 잘 써 주리라고 희망하지 말지어다. 너의 프로그램은 항상 바보와 미친놈만이 쓰느니라. 사용 설명서를 쓸 때에는 결코 빠뜨리지 말아라. 빠뜨린 만큼 사용자는 너를 괴롭힐 것이니라.

10.매사에 겸손하고 항상 남을 생각할지어다. 가장 완벽한 프로그램일수록 가장 완벽하게 숨은 벌레가 있느니라. 네가 이 세상 최고의 프로그래머라고 떠들며 자만할 때, 옆집 곳간에서는 훨씬 더 뛰어난 것을 묵묵히 만들고 있느니라. 아무렴 프로그래밍은 혼자 잘나서 할 게 아 니니, 너로 인해 다른 사람들도 더불어 잘 되면 그 얼마나 좋은 것이냐.

이 모든 것을 깨닫고 지키려 애쓰는 자는, 있어도 없어도 되어도 아니 되어도 늘 평온하리라.

• 6월 30일: 1정 원고, 5문제 • 6월 28일: 배움중심원고, 출장 • 6월 23일: 기말 출제 • 6월 26일: 문학기행 준비, 가정통신문, 방학 수업 변경(강사연락) • 6월 27일: 수행채점 완료 • 과정중심평가-성장중심평가 원고 수정: 영도중

• 일시 : 2014년 6월 26일(금) 10:00~17:40
• 장소 : 한양대학교 백남학술관 국제회의장­

 

광복70주년 기념으로 국어교육관련학회 연합으로 뜻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70년간의 국어교육발전사를 돌아보고 미래를 다짐하는데, ‘원로국어교육학자’를 모셔서 대담하는 순서도 있었다. ‎거기에 초대되신 분이 바로 김수업 선생님과 이대규 선생님! 너무나 상징적이면서도 적절한 분들. 이대규 선생님은 성격대로 회고록을 준비해 오셨다.

대담 녹취

미국인들이 미쿡, 킴치라고 읽는 이유는 한국어의 ‘ㄱ’이 무성음이라서 k 처럼 들리기 때문인데,
한국어의 ㄱ,ㅋ은 ‘기’의 유무가 대립인데 반해 영어의 g, k 는 ‘울림’의 유무가 대립이기 때문에
한국어는 [[무기 유성음ㄱ, 무기 무성음ㄱ] [유기 무성음ㅋ]]처럼 묶어지고
영어는 [[무기 유성음g] [무기 무성음k, 유기 무성음k]]처럼 묶어진다.
‘강남’을 Gangnam 으로 적은 것을 ‘눈으로 본’ 미국인들은 ‘g’를 보고 한국어의 ‘ㄱ’에 가깝게 발음한다.
그러나 [강남]이라는 한국 발음을 ‘귀로 들은’ 미국인들은 ‘무성음 ㄱ’을 듣고 한국어의 ‘ㅋ’에 가깝게 발음하게 된다.
 
들어보자: gangnam

스릉흔드 그긋드 으즈므니

사랑한다를 발음하면서 이를 악물면 혀의 높이가 위로 올라가는데, 사랑한다와 같은 자리의 고모음은 스릉흔드가 됩니다.

 

전설고모음 ‘ㅣ’를 발음할 때
노래를 잘하기 위해서 입을 크게 벌리면
같은 자리의 저모음 ‘ㅐ’로 소리납니다.
영상보기: ㅣ개모음
영상보기: i개모음

음운체계를 배울 땐 복화술 영상을 보고 나면 더 신기하다.

‘ㅗ’를 발음할 때 입을 너무 벌려서 원순성을 상실하면
‘ㅗ’와 같은 후설 중모음의 평순모음인 ‘ㅓ’로 들린다.
ㅍ은 양순 파열음이다.
영어의 F 는 순치 마찰음이다.
일본어의 は는 양순 마찰음이다.
한국어의 ‘ㅎ’는 후두 마찰음이라서 ‘ㅂ, ㅍ’와는 전혀 무관한 소리이다.
그러나 일본어의 は(하)는 양순 마찰음이기 때문에 유성음화 하면 국어의 양순음 ‘ㅂ’과 비슷한 ば(바)가 된다.
마찬가지로 기가 첨가 되면 국어의 양순음 ‘ㅍ’와 비슷한 ぱ(파)가 된다.
한국인이 ‘후지산’을 읽으면 일본인이 ‘후지산’을 발음하는 것과는 다르다.
‘후’가 ‘부’로 바뀌고 ‘푸’로도 바뀌는 것이 ふぶぷ 국어의 자음체계표에서는
계열을 뛰어넘는 것이지만 일본 음운 체계에서는 같은 계열 내의 변화이다.
한국인도 ㅍ를 부드럽게 발음할 때는 두 입술 사이에서 파열하지 않고 마찰시키면 됩니다.
1. 풍자, 믿을 수 없는 화자 또는 라쇼몽
1fb0a895b7ac050531e44f2f37f29bf1_1432373416_73.jpg

2. 화자 변경의 끝판왕 > >

 

1fb0a895b7ac050531e44f2f37f29bf1_1432373422_44.png

3. 화자와 시점의 중요성 > >

– 1인칭 주인공 시점은 서술의 한계가 생기는데
– 전지적 작가 시점은 서술의 한계가 없음.
– 이게 꼬이면 엉성한 작품이 됨.
시점과작품.png

4. 화자(서술자) 또는 내포 작가는 실제 작가와는 분명히 다른 존재임을 알아야 한다. > >

내포작가.png
5. 겸디갹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