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분류][2ch] 의료기기를 사용 중이니 휴대폰을 꺼주세요
  • 관리자
  • 작성일 : 2018-06-11 01:19:02
    2006/08/10 08:30

    한 덩치좋은 젊은 남자가 10인용 병동에서 침대에 누워 휴대폰을 만지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보고 옆침대에 
    누워있던 할머니는 

    「저기 젊은이. 내가 의료기기를 사용 중이니까 전원 좀 꺼줘요」

    라고 했다. 그러자 그 남자는 

    「그냥 도착한 메일을 읽고 있을 뿐이니까 상관없잖아」

    라고 신경질적으로 대답하며, 휴대폰을 끄려고 하지 않았다. 그러자 옆 시트의 병문안을 온 샐러리맨이

    「지금은 읽고 있을 뿐이라도 그 사이에 문자가 날아올 수도 있는거 아냐! 꺼!」

    라고 퉁명스럽게 말했고, 그 말에 울컥한 듯 젊은 남자는 

    「뭐?」

    라고 소리치며 눈을 치켜떴다.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사람들 모두가 '저 샐러리맨, 위험해!' 라고 생각한
    순간, 그 젊은 남자는 휴대폰을 샐러리맨에게 들이대면서 말했다.

    「봐라! 나한테 온 마지막 문자가 4개월전이다! 그 이후로는 병문안은 커녕 이렇게 문자 한 통 안 날아오고
      있다구! 이제 와서 누가 보내겠어! 나같은 놈은 모두에게서 버림받은거야!!」

    모두 입을 다물었다. 그러나 그 중에 단 한 명. 무뚝뚝한 얼굴을 하고 그에게 다가가는 젊은 여자가 있었다.
    그녀는 남자의 손에서 휴대폰을 채가더니 뭔가 버튼을 꾹꾹 누르더니, 다시 남자에게 되돌려주었다. 남자가 
    멍하니 여자만 바라보고 있던 그 순간, 여자는 자신의 휴대폰을 만지기 시작했다.

    잠시 후, 남자의 휴대폰이 울렸다.

    남자는 눈을 깜박이며 휴대폰을 보았다.

    아아, 모두들 마음 속에서 울었다. 남자도 울었다. 세계는 사랑에 의해서 돌고 있다고 실감했다.
    할머니는 죽었다.

    http://newkoman.mireene.com/tt/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