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그룹 > 게시판
  • Q. 제망매가
  • 익명
  • 작성일 : 2018-08-17 20:34:31
     
    1. <제망매가>에서 생사의 길은 여기에 있으며 머뭇거리고가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돼서요
    [‘삶과 죽음의 길]이 왜 여기 즉 화자가 현재 있는 이승에 있단 말인지 궁금합니다.
    이 줄 전체가 문맥적으로 이해가 안 됩니다.
     
     
    2. 고대 가요 초기에 노동요, 의식요는 집단적 서사 가요가 아닌가요?
    책에 [초기에는 집단 활동이나 의식과 관련된 노동요, 의식요(집단적 서정가요)가 창작되고 그 이후 개인적 서정에 바탕을 둔 서정 시가(개인적 서정 가요)가 주로 창작되었다]라고 나오는데
    집단적 서정 가요가 아니라 집단적 서사 가요 같아서 오타가 아닌가 해서요
    아니면 혹시 집단적 서사 가요 -> 집단적 서정 가요 -> 개인적 서정 가요인가요??
    그리고 집단적 서사 가요란 집단적으로 이야기를 노래한다는 거죠?
    개인적 서정 가요는 개인적인 감정을 노래하는 거라고 이해해도 될지요??

    3. 청산별곡에서 '살어리랏다'의 경우 해석이 중의적인가요?
    청산에 살 경우와 청산에 살지 않을 경우 각각 어떻게 해석이 되어서 <청산>의 의미는 무엇으로 각각 해석이 되나요???
    자습서에 [시적 화자의 위치에 따라 해석이 달라진다 시적 화자가 청산에 살고 있지 않은 경우 ,
    청산에 살고 싶다는 강력한 소망과 의지의 표현이라고 볼 수 있는 반면,
    청산에 살고 있는 경우, 청산에 사는 것이 괴롭지만 어쩔 수 없다는 한탄의 표현이라고 볼 수 있다.]
    에서 이해가 안 되서요 '청산'이 일반적으로 청산별곡에서 이상향이고 도피처인데
    어떻게  [청산에 살고 있는 경우, 청산에 사는 것이 괴롭지만 어쩔 수 없다는 한탄의 표현]이 될 수 있나요??

    ->청산을 시적 화자가 청산에 있냐/그렇지 않으냐/ 따라서
       어떤 식으로 해석해야 할지 참고서마다 너무 다르게 각각 나와서 헷갈립니다.;;
       일반적인 견해는 어떤 건가요???
     
    제망매가에서요
     그럼 누가 <머뭇거린다>는 건지요?? 나(월명사)인지 누이인지 모르겠어요
    '내'가 삶과 죽음의 길을 보고 두려워서 머뭇거린다는 건지 아니면
    '누이'가 삶과 죽음의 길에서 머뭇거린다는 건지가 궁금합니다. ^^
관리자 ( 2018-08-17 20:36:30, 112.xxx.44.xxx )
(1)
생사의 길이 여기 있어야죠. ㅋ 어디에 있나요.
나는 살았고 누이는 죽었으니 생사의 길이 달라졋죠.
만약 저승이라면 나도 죽었고 누이도 죽은 상태일텐데 그러면 생사의 길이 아니고 사사의 길이겠죠 ㅋ

청산은 머루랑 다래만 평생 먹는 곳입니다.
머루다래조차 못먹는 계층이나, 속세의 찌든 맛에 질린 계층에게는 머루다래가 이상향일 수있겠죠.
그런데 그것도 저것도 아닌데 어쩔수 없이 평생 머루다래만 먹고 살아야하는 계층이 있다면 청산을 이상향으로 여기겠어요? 그냥 거기도 하나의 현실일 뿐입니다.

그게 바로 청산에 사느냐 안 사느냐가 중요한 이유입니다 ㅋ

(2)
머뭇거리는 건, 보통은 누이라고 보지요.
하지만 시.라는 장르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에 열려있는 쪽이 더 감동을 주니까
주체는 누이이며 화자일 수는 없다. 라고 딱 자르는 태도를 가져서는 안 됩니다.^^

가. 사이다콜라~ (당신은) 생사의 길이 여기 있음에 머뭇거리고 '나는 간다'는 말도 못 다 이르고 가나이까.
나. (나는) 생사의 길이 여기 있음에 머뭇거리고. (당신은) '나는 간다'는 말도 못 다 이르고 가나이까.

둘 다 나쁘지 않은 해석이죠?
관리자 ( 2019-03-10 20:34:32, 58.xxx.210.xxx )
좀 더 의역하자면
가. (당신은) 생사의 길이 여기 있음에 머뭇거리고는 (끝내) "나는 간다"라는 말도 못 다 이르고 (이렇게) 가십니까.
나. (나는) 생사의 길이 여기 있음에 머뭇거리는데 (당신은) "나는 간다"라는 말도 못 다 이르고 (이렇게) 가십니까.
이 정도겠죠.
작성자 :
암호 :
스팸방지 : 좌측의 문자를 입력해주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음.. 궁금하거나 필요한 거 있으면.. 글 쓰셔도 돼요^^.. 관리자 2018-03-28 82
132 Q. 피동과 사동의 효과 익명 2019-06-18 5
131 [답변] 피동과 사동의 효과 관리자 2019-06-18 4
130 Q. 대유법 [1] 익명 2019-04-02 31
129 감사인사 드려요 [1] 빡쥐 2019-02-19 89
128 Q. 공무원 시험 협력의 원리 [2] 익명 2018-08-17 165
127 Q. 중세문장 해석이 안돼요 [1] 익명 2018-08-17 202
126 Q. 우말, 비종결형 현재 시제 [1] 익명 2018-08-17 123
125 Q. 확정적인 개요 [1] 익명 2018-08-17 86
124 Q. 관형어수식과 관련해서 질문있습니당 [1] 익명 2018-08-17 81
123 Q. 말다, 말:다 [1] 익명 2018-08-17 44
122 Q. 학교 문법에서 되, 시키 를 접사로 보나요? [1] 익명 2018-08-17 57
121 Q. 품사 [7] 익명 2018-08-17 58
-> Q. 제망매가 [2] 익명 2018-08-17 379
119 Q. 나는 설악산에 가려고 한다 의 "려고" [1] 익명 2018-08-17 41
118 Q. 초점[초쩜]이 왜 이화 현상인가요?? [1] 익명 2018-08-17 52
117 Q. 상대 높임 익명 2018-06-13 71
116 [답변] 상대 높임 관리자 2018-06-13 82
115 Q. 대용화와 재귀화 익명 2018-06-13 66
114 [답변] 대용화와 재귀화 관리자 2018-06-13 87

[처음] ◁ < [1] [2] [3] [4] [5] [6] [7] ▷ [끝]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