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그룹 > 게시판
  • Q. 공무원 시험 협력의 원리
  • 익명
  • 작성일 : 2018-08-17 20:55:24


    정답 : ①번

    오늘 9급 응시자는 아니고 돌아다니는 짤을 보다 예기치못하게 헷갈려서 글을 씁니다.
    우선.... 이 기본적인 걸로 글을 올리다니 넘 부끄럽네요 임용시험 한두번 친것도 아닌데...
    근데 너무너무 헷갈려요 ㅜㅜㅜ

    일단 저를 교란시킨건 ①과 ④예요 ㅠㅠㅠ

    ①은 우선 정답이니까 관련성격률을 지킨 예라는 거잖아요?
    몸무게 이야기한건 관련성격률 지킨 것 맞는데 
    '키에 비해 가벼운 편입니다.' 이게 걸렸어요...
    이 부분이 왜 들어간거지? 하는 생각에.... 
    이것도 일단은 체중과 관련된 내용이니 대화 주제외 연관되는 말을 했다는 데서는 관련성의 격률을 지킨 것이려나요?

    그리고 파생적으로, 답과는 무관한 내용이지만요
    저 뒷부분 너무 거슬리는데... 양의 격률이나 질의 격률을 어긴 예로는 볼 수 있나요? 55kg입니다. 라고 해야하는데 사족을 붙여서 / 키에 비해 가벼운 편이라는게 주관적인 속성이 있어서 이런식으로요.

    그래도 ①은 답이구나 싶기는 했어요. ④까지 확인차 읽어봤는데 여기서 헷갈리기 시작..ㅋ

    ④는 강사들 해설 보면 간결하고 조리있지 않은 답변이라서 태도의 격률을 어긴 거라는데....
    꼭 "냉면이요" "백반집 가서 먹어요" 이런 답변을 해야 태도의 격률인가요? 
    제 생각이 웃기긴 한데 이야기해보자면
    저는 이거 본 순간 '아직 생각해 본 바는 없으니 끌리는 대로 먹도록 합시다'라는 본심을 그대로 표현한 거라고 생각해서 적절한 답변 같아서요. 
    이게 간결하지 않고 조리가 없나요? 그럼 뭐 어떻게 말해야 간결조리가 되죠? ㅠ 
    그리고 답변 자체도 모호하거나 중의적인 답변도 아니고... 그래서 딱히 위배한 격률이 없다고 생각했거든요.

    으옹...... 이해좀시켜주세요...ㅠㅠㅠㅠㅠ
관리자 ( 2018-08-17 20:55:34, 112.xxx.44.xxx )
'태도'라는 말 때문에 '말하는 태도가 그게 뭐야'같은 말이랑 헷갈리는데, 이해하려하지 마시고 '태도'는 '모호하지 않게'와 같다고 등치시키는 게 속편합니다.

대화(1): 어쨌든 질문자는 원하는 정보를 얻었지요. 모호하지 않고 정확한 55키로그램. 근데 사족을 달았으니 '양의 격률'을 어긴 거요,
대화(4): 어쨌든 답 자체는 진실이지요. 그러니까 '질의 격률'을 어긴 것은 아닙니다. 대신 질문자는 원하는 정보를 모호하게 얻어가게 됩니다. 그래서 '태도의 격률'을 어긴 겁니다.

답지1에서 대화(1)이 관련성의 격률을 어겼다고 했으니 (x)
답지4에서 대화(4)가 태도의 격률을 어겼다고 했으니 (ㅇ)

적절하지 않은 것 고르기므로 답은 1.
관리자 ( 2018-08-17 20:55:59, 112.xxx.44.xxx )
노신(러쉰)의 수필 한 토막 들려드리지요.

선생이 말했다. "내가 얘길 하나 들려줄까? 어떤 집에서 아들을 얻어 몹시 기뻤지. 한달이 지나 덕담을 들으려고 손님을 청했단다. 한 사람이 말했어. '이 녀석 크면 큰 부자가 되겠는데요.' 부모는 기뻤지. 다른 사람이 말했다. '관상을 보니 높은 벼슬을 하게 생겼어요.' 더 흐뭇했지. 어떤 사람이 말했다. '이 아이는 나중에 틀림없이 죽겠군요.' 그는 술 한 잔 못 얻어먹고 죽도록 매를 맞고 쫓겨났단다.누구나 죽기 마련이니 그가 거짓말을 한 건 아니지. 하지만 아무나 부자가 되고 벼슬을 하는 것은 아니니 그건 거짓말일 수도 있다. 거짓말한 사람은 보답을 받고, 사실대로 말한 사람은 죽도록 얻어맞은 셈이지." 소년이 대답했다. "선생님! 저는 거짓말도 하기 싫고 맞기도 싫어요. 그러면 어떻게 말해야 하지요?"
"이렇게 대답하면 된다. 와! 이 녀석은 정말! 허참! 이걸 좀 보세요! 어쩌면, 이야! 아이쿠! 햐! 허허!"
-----
질의 격률을 어긴 사람은 술을 얻어 먹고, 질의 격률을 지킨 사람은 매를 맞았지요.
선생의 충고는 '태도의 격률'을 고의로 어기라는 것입니다.^^
작성자 :
암호 :
스팸방지 : 좌측의 문자를 입력해주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음.. 궁금하거나 필요한 거 있으면.. 글 쓰셔도 돼요^^.. 관리자 2018-03-28 38
-> Q. 공무원 시험 협력의 원리 [2] 익명 2018-08-17 45
127 Q. 중세문장 해석이 안돼요 [1] 익명 2018-08-17 51
126 Q. 우말, 비종결형 현재 시제 [1] 익명 2018-08-17 39
125 Q. 확정적인 개요 [1] 익명 2018-08-17 38
124 Q. 관형어수식과 관련해서 질문있습니당 [1] 익명 2018-08-17 27
123 Q. 말다, 말:다 [1] 익명 2018-08-17 13
122 Q. 학교 문법에서 되, 시키 를 접사로 보나요? [1] 익명 2018-08-17 13
121 Q. 품사 [1] 익명 2018-08-17 11
120 Q. 제망매가 [1] 익명 2018-08-17 13
119 Q. 나는 설악산에 가려고 한다 의 "려고" [1] 익명 2018-08-17 13
118 Q. 초점[초쩜]이 왜 이화 현상인가요?? [1] 익명 2018-08-17 12
117 Q. 상대 높임 익명 2018-06-13 37
116 [답변] 상대 높임 관리자 2018-06-13 37
115 Q. 대용화와 재귀화 익명 2018-06-13 37
114 [답변] 대용화와 재귀화 관리자 2018-06-13 38
113 Q. 이중 피동 익명 2018-06-13 19
112 [답변] 이중 피동 관리자 2018-06-13 42
111 Q. 의인과 활유 익명 2018-06-06 18
110 [답변] 의인과 활유 관리자 2018-06-06 19

[처음] ◁ < [1] [2] [3] [4] [5] [6] [7] ▷ [끝]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