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그룹 > 자료실
  • [문학][해석] 새봄, 비교와 대조의 기준
  • 관리자
  • 작성일 : 2018-03-28 11:22:07
    7-1 국어 1. 문학의 즐거움 (1) 새봄
    중학교 1학년 1대단원 1소단원. 물론, 교과서 편제상으로 그렇고, 수업을 맨 먼저 한다는 뜻은 아니다. 그렇다하더라도 참으로 부담되는 단원이다.
    벚꽃 지는 걸 보니/푸른 솔이 좋아//
    푸른 솔 좋아하다 보니/벚꽃마저 좋아//
    “이 시에서는 쉽게 지는 벚꽃과 변함없는 푸른 솔이 대비되고 있습니다. 벚꽃은 무슨 나무에서 필까요? 벚나무죠. 푸른 솔은 무슨 나무를 말하나요? 소나무죠. 그럼 소나무에서 피는 꽃은 무슨 꽃일까요? 솔꽃이겠죠? 벚꽃/벚나무, 솔꽃/소나무에서 대비의 짝을 이루는 것은 무엇과 무엇인가요? 벚꽃-솔꽃, 벚나무-소나무네요. 화자는 벚꽃과 소나무를 대비했는데, 정확하게 대비하려면 벚꽃과 무엇을 대비해야 하나요? 벚꽃과 솔꽃이겠네요. 벚꽃은 쉽게 진다고 했는데, 그럼 솔꽃은 오랫동안 변함없을까요? 아니죠. 솔꽃도 쉽게 집니다. 그럼 소나무에서 변함없는 것은 무엇인가요? 솔잎이잖아요. 그럼 벚잎은 쉽게 질까요? 솔잎보다는 쉽게 지겠네요. 그럼 벚나무의 나무 줄기는 오래 못 살고 빨리 죽나요? 꽃이나 잎은 쉽게 져도 나무 줄기는 늘 그대로잖아요. 변함없다는 말이죠. 표로 정리하면 이렇겠네요.

    나무 이름

    열매

    줄기

    벚나무

    벚꽃

    벚잎

    버찌

    벚나무

    소나무

    솔꽃

    솔잎

    솔방울

    소나무

    속성

    쉽게 진다

    벚잎은 쉽게 지고

    솔잎은 변함없다

    쉽게 진다

    변함없다

    소나무에도 쉽게 변하는 부분이 있고 벚나무에도 변함없는 부분이 있네요. 그런데 왜 화자는 굳이 벚나무의 꽃이 쉽게 지고 소나무의 푸른 잎이 변함없다고 했을까요? 불공평하지 않나요? 미녀 A의 얼굴과 미녀 B의 무릎을 보여 주고 누가 더 예쁜가 묻는 것과 같잖아요. 이런 식으로 대비를 하는 것은 엉터리 대비가 되기 쉽죠.
    이렇게 바꾸어 볼까요? ‘솔꽃 지는 걸 보니/벚나무 줄기가 좋아/벚나무 줄기 좋아하다보니/솔꽃마저 좋아’ 결국 이 시에서 벚꽃이냐 푸른 솔이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무언가 쉽게 변하는 것과 쉽게 변하지 않는 것을 이야기하기 위해서 두 사물을 끌어온 것일 뿐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할 때 다른 사물을 끌어오는 것을 ‘비유’라고 합니다.
    더 깊이 생각해보면,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무언가 반대되는 것을 이야기하기 위해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이라는 속성을 가져온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한쪽이 다른 한쪽과 반대되는 특징만 가진다면 어떤 것이든 벚꽃과 푸른 솔 자리에 바꿔 들어갈 수 있는 것입니다. 주위에서 그런 예를 찾아봅시다. 이런 건 어떨까요? ‘나쁜 아이 보니 착한 아이 좋아/착한 아이 좋아하다 보니 나쁜 아이도 좋아’, ‘장애인 보니 비장애인 좋아/비장애인 좋아하다 보니 장애인도 좋아’, ‘죽는 것 보니 사는 것이 좋아/사는 것 좋아하다 보니 죽는 것도 좋아’ 등이 다 말이 되죠? 이렇게 다양한 의미를 짧은 글 속에 숨기고 있는 것을 ‘함축’이라고 합니다.
    앞서 말한 ‘비유’와 방금 말한 ‘함축’이 바로 시라는 갈래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중간에 화자의 마음이 달라지지요? 그 이유가 대상, 즉 벚꽃과 소나무가 달라졌기 때문인가요, 대상은 그대로인데 마음만 달라진 건가요? 벚꽃이 진다거나 소나무가 푸르다거나 하는 것은 자연의 이치에 따른 것일 뿐인데 화자가 마음대로 가치를 부여해서 좋아했다가 싫어했다가 하는 것이죠? 그러면 이 시는 벚꽃과 푸른 솔이라는 대상에 대해 말하고 있나요, 그 대상을 바라보는 화자의 마음에 대해서 말하고 있나요? 바로 화자의 마음에 대한 시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혹시 학원에서 이 시의 주제가 ‘벚꽃과 푸른 솔의 조화/조화로운 삶의 필요성’이라고 배웠다면 한 번 생각 보세요. 그 조화는 화자의 마음속의 조화인가요, 대상끼리의 조화인가요? 벚꽃과 소나무는 이미 조화롭게 살고 있었는데, 화자가 그것을 몰랐을 뿐인 거죠. 그러니 주제는 대상에 대해서가 아니라 화자의 마음에 대해서 잡아야 함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만히 있는 벚꽃을 이유도 없이 싫어했다가 좋아했다가 하는 것은 화자의 마음 속에 차별하는 마음이 들어있기 때문이겠죠. 그런데 나중에 화자는 차별 없이 둘 다 좋아진 거죠? 따라서 이 시의 주제는 ‘차별하지 말자’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1 [문학] [화자] 옥희의 이유 관리자 2018-03-28 157
30 [문학] [표현] 사랑 손님과 어머니, 상징 관리자 2018-03-28 168
29 [문학] [설화] 현대적인 설화의 구조 관리자 2018-03-28 93
28 [문학] [설화] 설화의 구조, 예시 관리자 2018-03-28 108
27 [문학] [설화] 설화의 구조, 나무꾼과 선녀형 관리자 2018-03-28 89
26 [문학] [해석] 옥상의 민들레꽃, 담론 분석 관리자 2018-03-28 188
25 [문학] [해석] 홍길동전, 담론 분석 관리자 2018-03-28 123
24 [문학] [갈등] 육체미 소동, 욕망의 삼각형 관리자 2018-03-28 407
-> [문학] [해석] 새봄, 비교와 대조의 기준 관리자 2018-03-28 190
22 [문학] [서지] 이해의 선물 관리자 2018-03-28 126
21 [문학] [해석] 토끼전 관리자 2018-03-28 96
20 [문학] [화자] 화자와 시점 관리자 2018-03-28 489
19 [문학] [화자] 화자와 내포작가 관리자 2018-03-28 293
18 [문학] [해석] 이해의 선물 해석 관리자 2018-03-28 140
17 [독서] [읽기] 비문예문 읽기 관리자 2018-03-28 155
16 [문학] [감상] 작품의 다양한 해석 관리자 2018-03-28 215
15 [화법] [강연] 건의문과 강연 관리자 2018-03-28 178
14 [독서] [논증] 연역, 귀납, 유추 관리자 2018-03-28 186
13 [문법] [통사] 헌법 전문과 피동 관리자 2018-03-28 130
12 [문법] [규범] 받아쓰기 수행평가 관리자 2018-03-28 976

[처음] [2] [3] [4] [5] [6] [7] [8] [9] [10] [11] ▷ [끝]

작성자   제목   내용  
본 사이트에는 게시판이 5개 있습니다. 원하는 자료가 안 보이면 전체 게시판에서 검색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