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 때문에 '댓글'을 막아뒀는데, 댓글이 꼭 필요하시면 '로그인'하셔서 댓글을 다세요. ID: guest PW: guest
메인그룹 > 게시판
  • [답변] 상춘곡의 구절 해석 질문드립니다.
  • 관리자
  • 작성일 : 2021-08-12 09:07:04
    익명 님의 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선생님. 고전시가 상춘곡 공부를 하다가 한 구절이 잘 해독이 안 되어 질문 올려봅니다.
    >
    >   홍진에 뭇친 분네 이내 생애 엇더한고
    >   옛 사람 풍류를 미칠가 못 미칠가
    >   천지간 남자 몸이 날만한 이 하건마는
    >   산림에 뭇쳐 잇셔 지락을 모를 것가
    >
    >
    >밑줄 친 부분의 해석이 다소 모호하여 몇 가지 자료를 찾아봤는데, 통일되어 있지는 않았습니다.
    >
    >   1. 산림에 묻혀 지내어 (내가) 홍진의 지락을 모르겠는가 (한국문학통사)
    >
    >     한국문학통사 원문: "자기도 남들과 같은 '천지간 남자'여서 티끌세상 '홍진'에서 '지락'이라고 한 지극한 즐거움을 누릴 만하지만, 산림에 묻혀 지내는 기를 택해~"(2권 312p)
    >
    >   2. 자연에 묻혀 사는 지락을 (그들은) 모르는 것인가 (인터넷 홈페이지 '희망의 문학')
    >
    >2번 해석의 출처가 1번 해석보다 신뢰성이 떨어지고, 시가 원문과도 다소 동떨어져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2번 해석을 더 많이 봐왔고 또 신뢰성 있는 해석 중에 2번처럼 보는 것은 없는지 궁금하여 질문드립니다. 밑줄 부분의 해석을 어떻게 해야 적절할지 답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선생님!

    음.. 저도 뭐라 말하기 어렵네요. 시라는 게 원래 해석이 다양해지는 게 당연한 건데 하나로 정하라니요^^
    '모르다'의 주체가 누구인지를 구분하라는 시험 문제를 안 내는 게 중요할 듯합니다. 학생들은 딱 떨어지는 걸 좋아하겠지만요 ㅠ
    굳이 고르라면 저는 '그들은' 쪽을 지지합니다.

    속세에 묻친 들아, (나)의 삶이 어떠한가? (댁들은) 옛 사람 풍류에 (내가) 미친다고 보이는가?
    세상의 남자 중에 (나) 같은 이 많지만은, "산림에 묻혀 있어 (내가/그들이) 지락을 모를 것가"
    (나는) 몇 칸 초가를 벽계수 앞에 두고, (나는) 송죽 울창한 데 풍월주인 되었느니라.

    1. 주체가 타인

    속세에 묻친 님들아, 나의 삶이 어떠한가? 옛 사람 풍류에 미친다고 보이는가?
    세상의 남자 중에 나 같은 이 많지만은, 그들은 산림에 묻혀 사는 지락을 모르는가?
    (나는) 몇 칸 초가를 벽계수 앞에 두고, 송죽 울창한 데 풍월주인 되었느니라.

    - '묻혀 있어' 부분을 '묻혀 있는 지락(산림에 묻혀 사는 지락)'으로 해석해야 되는 어색함이 생깁니다.
    - 시의 전체 의미상으로는 이게 더 적절해 보입니다.

    2. 주체가 화자 본인

    속세에 묻친 님들아, 나의 삶이 어떠한가? 옛 사람 풍류에 미친다고 보이는가?
    세상의 남자 중에 나 같은 이 많으니, 나 역시 산림에 묻혀 있다고 홍진의 지락을 모르겠는가?
    (다만 나는) 몇 칸 초가를 벽계수 앞에 두고, 송죽 울창한 데 풍월주인 되었느니라.

    - '많건마는'을 역접이 아니라 '많은데'처럼 배경으로 해석해야 하고
    - '날만한 이 하건마는' 부분을 일종의 도치로 해석해야 하고
    - 마지막에 '다만'이라는 전환 표지를 넣어 해석해야 의미가 자연스러워지겠네요.
    - 그리고 "지락"을 '산림에 묻힌 지락'이 아니라 '홍진의 지락'으로 해석해야 하는 부담이 생깁니다. 이 시에서 '지락'은 '긍정적 시어'이고, 시의 전체 내용상 '홍진'보다 '산림'이 더 본질적인 가치라고 본다면 '지락'이라는 표현을 오히려 홍진의 즐거움보다 산림의 즐거움을 가리켜야 하지 않을까요? 만약 그게 아니라면 여기서 '지락'은 그냥 세속적인 즐거움으로 해석되고 인간이 본질적으로 추구해야할 즐거움과는 조금 거리가 먼 시어가 되겠죠. 근데 '지락'을 그렇게 부정적으로 보지 않을 겁니다.
익명 ( 2021-08-13 02:19:10, 175.xxx.201.xxx )
두 해석 모두 일리도 있고 한계도 있는 것 같습니다. 상세한 답변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수정) 음.. 궁금하거나 필요한 거 있으면.. 글 쓰셔도 돼요^^.. 관리자 2018-03-28 296
273 Q. 효용론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1] 익명 2021-08-27 34
272 Q. 상춘곡의 구절 해석 질문드립니다. 익명 2021-08-11 18
-> [답변] 상춘곡의 구절 해석 질문드립니다. [1] 관리자 2021-08-12 35
270 Q. 중세국어 연철 표기와 입성에 대한 질문입니다.. [2] 익명 2021-07-20 55
269 Q. 사회적 상호작용으로서의 읽기와 쓰기 [3] 익명 2021-05-19 51
268 [답변] 사회적 상호작용으로서의 읽기와 쓰기 [1] 관리자 2021-05-21 68
267 음운 관련해 질문드립니다. [1] 정다영 2021-04-03 152
266 [비밀] Q. 선생님, 질문 있습니다. 익명 2021-03-30 2
265 [답변]선생님, 질문 있습니다. 관리자 2021-03-30 67
264 [답변]선생님, 질문 있습니다. 익명 2021-03-31 75
263 Q. 훈민정음 가르칠 때 익명 2020-12-06 91
262 [답변] 훈민정음 가르칠 때 관리자 2020-12-06 128
261 Q. 접어들다와 나타나다 익명 2020-12-04 45
260 [답변] 접어들다와 나타나다 관리자 2020-12-05 64
259 Q. 중세국어 '-어나'와 ㄱ약화 관련 [1] 익명 2020-12-04 57
258 Q. 부사절과 서술절 관련 질문입니다! [2] 익명 2020-11-11 65
257 Q. 간접인용절의 범위 [1] 익명 2020-11-05 65
256 토의하기 질문드립니다! 김진솔 2020-11-04 67
255 [답변] 토의하기 질문드립니다! 관리자 2020-11-05 89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목   내용  
본 사이트에는 게시판이 5개 있습니다. 원하는 자료가 안 보이면 전체 게시판에서 검색해 보세요.